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162)
어크로스 출판사는 (5)
어크로스의 책 (82)
어크로스의 전자책 (1)
책 이야기 (23)
편집자가 쓰는 책 뒷담화 (15)
주절주절 :: 출판사의 일상 (6)
가끔은 이벤트+행사 후기 (13)
어크로스 in News (9)
물리학자는 영화에서 과학을.. (5)
자료실 (1)
책을 내며_발행인의 글 (1)
Created with flickr badge.
href="http://eliteanus.ru/grup..
лЏ„м„њм¶њнЊђ м–..
href="http://eliteanus.ru/azia..
лЏ„м„њм¶њнЊђ м–..
href="http://eliteanus.ru/lyub..
лЏ„м„њм¶њнЊђ м–..
Cheap Ray Bans Wayfarer
Cheap Ray Bans Wayfarer
lotto
lotto
104,993 Visitors up to today!
Today 106 hit, Yesterday 137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1.04.14 18:29

뒤통수라 불릴만한 모든 부위가 뻐근해 온다.

월급쟁이 주제에 '오늘만은 쉬고 싶다'.

어디서 오탈자라도 튀어나올까봐

받아놓은 PDF 파일은 볼 때 마다 콩닥거려서

대충 보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열심히 보는 것도 아닌

'잠은 오는데 잠이 오지 않는' 과 같은 태도로 훑어본다.

행여 필름에서 오탈자를 잡아내면,

이건 내가 꼼꼼한 건지, 교정지에서 잡아내지 못할만큼

건성건성하는 건지 혼란스러운 상태가 된다.

마감만 끝나면 이 영화도 봐야지 저 영화도 봐야지 했는데,

마감날을 빛내 줄 결정적 영화는 찾을 수가 없다.

 

아무튼 어크로스의 두번째 책 마감.

나는 별로 한 것이 없다.

그런데도 온몸은 600쪽 짜리 책을 마감했을 때처럼

만신창이다.

나이가, 들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1.04.05 18:24

어제는 yes24와 상상마당이 주최하는 향긋한 북살롱 행사가 있었습니다.

처음 하는 행사여서 엄청 긴장을 했었는데,

다행히 잘 끝났습니다.

이 모든 게 강의 열심히 준비해주신 저자분들 덕분,

행사 잘 이끌어주신 사회자님 덕분,

좋은 자리 마련해 주시고 끝까지 행사 친절하게 도와주신 yes24와 상상마당 덕분,

엄청나게 좋은 리액션과 참여도를 보여주신 독자분들 덕분입니다.

정말 정말 감사합니다.


강의 준비는 별탈 없이 차근차근 잘 되어 갔는데요,

그래서 더 불안하더니 역시나, 독자분들께 상품으로 드릴 문화상품권을

깜빡하고 사질 않으신 겁니다. (책임 소재를 가르는 않으'신'에 주목해 주십시오....ㅋ)

그래서 강의 시작 30분을 놔두고 홍대 9번 출구 쪽에 있는 서점으로 냅따 달렸는데,

상품권을 팔지 않더군요. 다행히 만화 전문 책방에서 겨우겨우 구입할 수 있었습니다.

봉투 열장까지 흔쾌히 내어 주신 책방 분들에게도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네요



오른쪽부터 강의를 재밌게 이끌어주신 연극배우 '쏭아저씨'와 정재승 교수님, 김 호 대표님이십니다.

저도 사실은 정재승 교수님을 실제로 처음 뵈었었는데, 사진보다 실물이 훨씬 좋으십니다. 

그리고 김호 대표님과는 저는 나름 인연이라면 인연이 있었는데요,

제가 대학때 홍보대행사에서 아르바이트를 했었는데, 그때 대표님으로 계셨습니다.

이렇게 대표님 책 진행하게 되고, 다시 뵙게 되어 정말 기뻤습니다.

그때 먹은 꽃등심의 맛을 아직도 못 잊고 있다지요?

 

아무튼 이렇게 향긋한 북살롱은 잘 끝났습니다.

부작용이 있다면, 월요일부터 긴장을 해서 이미 몸은 목요일이라는 것 단 하나.

저는 요모양이지만,

모두들 좋은 하루 되십시오.

 

아, 강연회때 직접 연기에 참여해 주신 분들 사진을 몇장 가지고 있습니다.

혹시 받고 싶으시면 acrossbook@gmail.com 혹은 트위터 @acrossbook으로

연락 주십시오. 감사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1.04.01 18:17

요새, 왜 이렇게 사과를 많이 하시는 겁니까.

책과 관련해 포스트를 올리는 제가 힘들잖아욧. --;;

아무튼, 이번 한주 이어진 공개 사과 소식 알려드립니다.

 

1. 김제동, '나가수' 사과

 

 

김제동이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사진입니다.

특별한 언급은 없었지만, '나가수' 사건과 관련해 시청자분들에게 사과를 올리는 것으로 읽힙니다.

이런 사과가 과하다라는 반응도 있었지만, 이미 모든 게 참 과한 세상이니까요..

앞으로 나가수가 잘 정리되어 김제동의 '헤헤헤'를 다시 들을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2. 매일 유업 공개 사과

 

 

자사 분유에서 세균 등 이물질이 나온 것으로 발표된 것에 대한 매일유업의 사과 동영상입니다.

정부 검사 결과가 발표된 이후 다른 검사 기관을 통한 검사에서는 이상이 없었다고 명시하면서도

심려를 끼친 점에 대해서 정중히 사과하고, 향후 고객과의 소통할 수 있는 창을 만들겠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단정히 모은 손에서 사과의 진정성이 느껴진다고 하면.. 너무 '사과' 관련한 책 낸 출판사 멘트 같겠지요?^^;

아무튼 기업 대표가 이렇게 동영상 사과를 한 건 국내 최초 사례라는 데에 의미가 있는 것 같습니다.

중요 내용이 자막으로 처리되었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3. 조민기 트위터 발언 사과

 

 

드라마 욕방의 불똥, 아니 불꽃이 막을 내렸는데요,

주연배우 조민기가 작가에 대한 쓴소리를 트위터에 올렸다가

기사화되면서 논란이 좀 있었습니다.

이에 조민기가 "모든 촬영이 끝나고 그 동안 제게 누적됐던 안타까움 들에 대한 표현이

많은 분들에게 상처와 실망을 드리기에 충분했음에 깊은 반성과 함께 사과의 마음을 드린다"

라고 사과를 했습니다.

'없는 말을 한 건 아니다'라는 뜻을 완곡하게나마 표현하고 작가를 제외한 스태프와 배우들에게

사과를 한 건 아닌지, 하는 생각이 듭니다.

누구에게 왜 사과를 해야 하는지 정확히 알고, 잘쓴 글로 사과를 한 조민기에게 짝짝짝.

 

4. 이명박 대통령 대국민 사과

 

 

마지막으로 오늘 만우절에, 이명박 대통령이 신공항 사업 백지화와 관련해

'약속을 못지켜 죄송하다'라고 사과했습니다.

'미안하면 다냐' 용례 1이 되시겠습니다.

 

이상입니다.

이번 주말은 사과받을 일 없는, 즐겁고 따뜻한 날들 되시길 바랍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